새로운 소식과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언론 보도자료 %ec%96%b8%eb%a1%a0%ec%b7%a8%ec%9e%ac %eb%b0%8f %eb%b3%b4%eb%8f%84

제목 풀무원 뮤지엄김치간, 새학기 맞이 무료 ‘어린이 김치학교’
등록일 2017년 02월 28일 조회 1472

– 3월 한달 간 6~13세 어린이 대상 바른먹거리 미각교육, 김치담그기 체험 무료 강좌

– 4층 김치사랑방에 어린이∙성인 한복 50여벌 비치, 관람객에게 무료 대여

– 2인 이상 방문 시 선착순 300명에게 ‘육개장 칼국수’ 증정, 5층 카페디히 리뉴얼 이벤트도

[사진4] 뮤지엄김치간_한복입고 사진촬영  [사진3] 풀무원 뮤지엄김치간_카페디히

풀무원 김치박물관 ‘뮤지엄김치간’이 새 학기를 맞아 김치와 김장문화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어린이 김치학교’를 연다.

 

뮤지엄김치간(www.kimchikan.com)은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2일부터 3월30일까지 무료 ‘어린이 김치학교’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어린이 김치학교’는 어린이들이 미각교육을 통해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하고, 직접 김치도 담가보며 김장문화를 몸소 체험하는 뮤지엄김치간의 대표적 참여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어린이 김치학교’는 3월 한 달간 매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오전 10시 20분부터 40분간 진행된다. 입장료와 체험비(2만원 상당) 모두 무료이며, 어린이와 함께 참가한 성인 보호자는 뮤지엄김치간의 입장료만 내면 된다. 사전 예약은 필수이며, 뮤지엄김치간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 할 수 있다.

 

뮤지엄김치간은 새 학기를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짝꿍 손잡고 뮤지엄김치간 놀러오세요!’ 이벤트로 2인 이상 뮤지엄김치간을 방문하는 유료관람객 선착순 300명에게 풀무원 ‘육개장칼국수’ 한 번들(4개입)을 무료로 증정한다.

 

5층 카페디히 리뉴얼 오픈 이벤트도 준비했다.

북카페 스타일로 새롭게 단장된 카페디히는 김치 관련 동화책부터 음식디미방 주해(17세기 조선시대 양반가의 음식문화를 엿볼 수 있는 요리책 해석본)와 같은 식문화 전문 서적까지 김치와 한식 관련 서적이 폭넓게 구비되어 있다. 카페디히를 방문해 음료를 구입한 고객에게 풀무원 ‘스파클링 아일랜드’ 1병을 무료 제공한다.

 

김치학교 ‘미각교육’은 어린이들이 뮤지엄김치간 전문 에듀케이터의 지도에 따라 무, 쪽파 등 김치의 재료를 눈으로 보고, 맛보고, 냄새 맡고, 손으로 만지고, 소리를 들으며 오감으로 자연의 맛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교육을 통해 어린이들은 재료 본연의 맛을 느껴보고 김치를 포함하여 평소 꺼리는 음식에 대해서도 호기심을 가질 수 있다. 미각교육이 끝나면 ‘백깍두기’ 담그기 체험으로 이어진다. 본인이 직접 담근 김치는 뮤지엄김치간에서 제공하는 친환경 김치용기에 포장해 집에 가져갈 수 있다.

 

김치학교에 참여한 어린이들은 뮤지엄김치간을 자유롭게 관람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 할 수 있다.

 

한복 입기를 원하는 어린이들은 박물관 4층에 비치된 50여 벌의 한복을 골라 입고 뮤지엄김치간 4,5,6층을 둘러보면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또 6층 김치공방에는 김치재료를 형상화한 다양한 스탬프도 마련하여 어린이들이 김치에 대한 친근감과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뮤지엄김치간 노지연 마케팅 담당자는 “새학기를 맞아 우리나라 대표 음식인 김치를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배울수 있도록 이번 김치학교를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유익한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김치와 김장문화를 전파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의 뮤지엄김치간은 수준 높은 김치 관련 영상과 디지털 기술을 결합한 체험형 복합 박물관으로 BBC, NHK, CCTV, CNN, 뉴욕타임스 등 세계적인 주요 외신을 통해 소개되어 해외에도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2015년 3월에는 미국 CNN이 뽑은 세계 11대 박물관에 선정된 바 있으며, 지난 해 7월에는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 주최한 ‘2016 해외 뉴스통신사 언론인 그룹 초청행사’의 일환으로 러시아, 스페인, 이탈리아 등 7개국 매체에서 뮤지엄김치간에 방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