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과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언론 보도자료 %ec%96%b8%eb%a1%a0%ec%b7%a8%ec%9e%ac %eb%b0%8f %eb%b3%b4%eb%8f%84

제목 풀무원 뮤지엄김치간, 김치와 김치 문화를 소개하는 ‘세계김치사진전’ 개최
등록일 2018년 01월 04일 조회 1292

– 순천대 박종철 교수 등 12년간 20개국에서 촬영한 김치•김치문화가 담긴 사진 60점… 1년간 전시


– ‘세계의 김치 여행’을 주제로 이주 한인들이 먹는 김치, 북한 우표 등 이색 콘텐츠 다양해


– 김치 디자인 엽서 및 풀무원 김치 제품 증정, 외국인 관람객 입장료 50% 할인 등 이벤트 진행

 

▲ 뮤지엄김치간 5층 특별 전시공간에서 열리고 있는 ‘김치여행-세계김치사진전’에서

박물관 학예사가 관람객들에게 전시되어 있는 사진을 설명하고 있다.

 

풀무원 김치박물관 ‘뮤지엄김치간’이 세계 각지의 다양한 김치와 김치문화를 소개하는 특별 사진展을 개최한다. 

 

뮤지엄김치간(www.kimchikan.com)은 김치 전문가들이 12년 동안 세계 각국을 여행하며 촬영한 다양한 형태의 김치와 김치문화가 담긴 사진들을 특별 전시하는 ‘김치여행-세계김치사진전’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전은 뮤지엄김치간 5층에서 이날부터 1년간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 개최를 위해 국립 순천대 김치연구소장 박종철 교수, 세계김치연구소, 우정사업본부가 사진과 영상 자료를 뮤지엄김치간에 제공했다.

 

이번 전시는 ‘세계의 김치 여행’을 주제로 김치 전문가들이 이탈리아•영국 등 유럽 4개국과 북한•필리핀•이란•키르기스스탄 등 아시아 지역 12개국, 쿠바•칠레 등 아메리카 지역 4개국 등 총 20개 나라에서 촬영한 60점의 사진 작품을 전시한다. 
평소 쉽게 볼 수 없었던 이주민이 만들어 먹는 김치, 북한의 김치 우표, 김치 전문 요리점, 김치를 맛있게 즐기는 외국인들의 모습이 담긴 이색적인 사진들과 각각의 사진에 얽힌 사연들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풀어내 여행하듯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다.

 

▲ 뮤지엄김치간 5층에 전시된 세계김치사진

 

뮤지엄김치간은 ‘세계김치사진전’ 개최를 기념하여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시 기간 중 방문하는 모든 관람객에게 김치를 주제로 디자인 한 그림엽서를 선물한다.
12월 31일까지 음료를 파는 코너인 5층 ‘카페디히’에 선물받은 엽서를 제시하면 아메리카노 메뉴를 50% 할인된 가격에 맛볼 수 있다.
12월 10일까지 선착순 400명에게 김치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풀무원 제품 ‘찬마루 들기름 볶음김치(190g)’를 1인 1개씩 증정할 계획이다.
외국인 관람객을 대상으로 입장료 50% 할인 이벤트를 오는 12월 31일까지 연다.

 

▲ 뮤지엄김치간 ‘김치여행-세계김치사진전’ 포스터

 

전시 구성은 ▲김치, 세계로 뻗어나가다(김치 수출현황) ▲김치를 만나다(이주민과 아시아의 김치) ▲김치를 나누다(한국과 북한의 김치) ▲김치를 즐기다(한류와 김치) ▲김치를 공유하다(관람객 참여 공간) 등 5개 테마로 구성됐다. 

첫번째 테마 ‘김치, 세계로 뻗어나가다’는 일본, 홍콩, 대만, 미국 등 66개국에 수출되는 한국 김치를 인포그래픽 콘텐츠로 제작, 전시해 한눈에 김치수출 현황을 볼 수 있도록 전시했다.

 

두번째 테마 ‘김치를 만나다(이주민과 아시아의 김치)’에서는 이주 한인들과 고려인들이 현지 채소로 만들어 먹는 다양한 형태의 김치와 아시아 지역에서 김치가 판매되는 모습을 소개한다.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등지로 이주한 한인들의 김치에 대한 애착과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 전시 돼 있다.
중앙아시아 이주 한인들이 김치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상물 ‘김치 디아스포라’도 상영된다. ‘디아스포라(Diaspora)’는 ‘고국을 떠나는 사람∙집단의 이동’이라는 뜻을 가졌다

 

세번째 테마 ‘김치를 나누다(한국과 북한의 김치)’도 이색적이다.
이 곳에서는 북한의 유명 식당 ‘금강산’에서 판매하고 있는 김치, 중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북한 김치, 북한 김치와 음식을 주제로 제작된 우표 사진이 전시되어 북한의 김치를 엿 볼 수 있다. 이뿐 아니라 한국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는 ‘광주세계김치축제’에서 외국인 부부가 김치를 만들며 축제를 즐기고 있는 모습, 자동화 시설을 갖춘 공장에서 김치를 제조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도 전시되어 있다.

 

네번째 테마 ‘김치를 즐기다(한류와 김치)’에서는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 오스트리아, 중국, 대만, 이란, 인도네시아, 일본, 칠레 등 세계 각지에서 김치를 맛보고 즐기는 외국인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소개한다.
여러 나라에서 판매되고 있는 한국 김치, 김치를 활용해 만든 감자칩, 소스, 라면 제품 사진도 볼 수 있다.
또 한국 김치에 대한 외국인들의 생각을 담은 영상을 상영한다.

 

마지막 다섯번째 ‘김치를 공유하다’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이다.
김치 관련 에피소드를 엽서에 적어 비치된 미니우체통에 넣어주면 전시가 끝나고 1년 뒤 본인이 적은 내용을 개인 휴대폰 또는 이메일로 발송해줄 계획이다.

 

 

▲ 뮤지엄김치간을 방문한 외국인이 ‘김치여행-세계김치사진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전은 뮤지엄김치간 5층에 마련된 특별 전시공간에서 23일부터 1년간 전시될 예정이다.

 

▲ 뮤지엄김치간을 방문한 관람객이 ‘김치여행-세계김치사진전’에 전시된 영상자료를 시청하고 있다.

 

관람객들의 작품 이해를 돕기 위해 도슨트 설명 프로그램을 전시기간 동안 매일 4회 진행한다. 오전 11시, 오후 2시, 3시, 4시 진행되며 30분씩 진행된다. 예약제로 예약은 전화와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전시 내용을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외국어로도 표기해 외국인들이 전시를 관람하는데 도움을 준다.

한편, 뮤지엄김치간은 세계인들이 김치를 다양한 형태로 즐기는 모습을 사진으로 소개해 한국의 대표 음식인 ‘김치’의 우수성과 가치를 국내외에 널리 전파하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